노브랜드 버거를 먹어보다! (동탄반송점)

언젠가 이마트에서 출시된 노브랜드버거가 서울을 중심으로 생겨났을 때, 몇 시간씩 줄을서면서 먹는 버거로 유명했더랬다.

햄버거 브랜드를 떠올리면.. 맥도날드/버거킹/롯데리아 정도가 있는데 2군데는 외국 업체니까 국내 기업에서 자리를 잡나보다 했다.

어쨋든 ㅋㅋ 동탄반송점에 노브랜드 버거가 있어서 먹어보기로 한다.

노브랜드시그니처버거세트 (5,300원)
그릴드불고기세트(3,900원)
데리마요세트 (4,700원)세트메뉴에 구성되는 탄산음료 콜라와 사이다도 노브랜드다.

🐥사이드를 감자튀김/ 양파링/ 치킨너겟으로 다양하게 주문해 보았다. (약간의 추가요금 있음)

감자튀김은 굵기가 있는 편이고, 튀긴 후 소금간을 하지 않았다. 담백한것이 케찹에 찍어 먹기 딱 좋은 정도이다.양파링은 겉바속부드러운..ㅋㅋ 부드럽지만 양파를 너무 잘게 썰면 쉽게 눅눅해지기 때문에 두께가 있다. 그러다보니 양파 냄새가 좀 난다. (양파,마늘 냄새에 매우매우 예민한편)
역시 케찹을 찍어먹으면 양파 냄새가 줄어들고, 풍미가 업된다. ((근데 얘가… 이렇게 바삭하려면 트랜스지방이 있어야한다 ㅠㅠ)) 어느 패스트푸드점이건 트랜스지방을 안 쓰는 곳은 없기 때문에 이건 그냥 불문율로,.,,치킨너겟은 과자 닭다리를 연상케하는 재밌는 모양이다.
어떻게 이런 모양을 구현해 냈을까 보니 약간 어묵같은 질감이다.
너겟은 맥도날드가 훨씬 맛이나 품질이 좋은 것 같다.ㅠㅠ

햄버거는 좌측에서부터 마요네즈데리야끼, 시그니처버거, 그릴드불고기이다.

내가 좌측에서 우측으로의 순서로 먹어서인지, 내 만족도도 마요네즈데리야끼>시그니처버거>그릴드불고기이다.

약간 부연설명을 하자변, 시그니처버거는 좀 더 채소가 많고 소스가 조금 특별하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약간 위치가 애매하다. 맥도날드에서 단종되었던 시그니처버거에 비해 다소 질이 떨어지고, 가격은 매우 착할 지언정 그만큼의 질에 만족해야 하는 버거다 . 그래도 패티의 불향은 인상깊었음.그릴드버거는 내 입에는 매우 달았다. 불고기버거를 연상했는데 오히려 마요네즈데리야끼가 그런 느낌을 잘 살리고 있었고, 불고기버거는 채소는 양파를 소스에 볶은 것과 양상추를 마요네즈에 버무린 것이다. 그럼에도 묘하게 데리야끼마요네즈와 다른 맛이 난다. 양파냄새에 매우 민감한지라.. 먹고나서 입이 찜찜하다.ㅠㅠ내가 가장 맛있게 먹은 데리야끼마요네즈는 프랜차이즈 햄버거집에서 불고기버거를 맛있게 먹는 사람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메뉴이다. 노브랜드 버거가 더 맛있게 느껴지는 이유는 패티의 불향이다. 오히려 마요네즈가 입안을 개운하게 해 주고, 불향때문에 다른 불고기버거보다 차별화된 맛을 느낄 수 있다.

가성비가 좋다는 것은 가격대에 비해서 그 품질이 좋다는 용어로 사용되지만, 가성비가 좋은 것이 좋은 품질의것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것이다. 분명 좋은 질의 음식을 먹으려면 그만한 비용을 지불해야한다.

노브랜드버거가 대학생들이나 급히 식사를 떼워야 하는데 저렴하게 먹어야 하는 사람들을 겨냥한 것 같다. 그래서 처음에도 홍대에 오픈을 했던 것 같기도 하고…

우리나라에서 런칭한 패스트푸드 메이커로 너무 큰 기대를 걸었던 것 같다. 오히려 맥도날드나 버거킹 기존 브랜드의 특성과 차별화가 될 만큼의 강한 인상은 받지 못 했다. (값이 싸다는 것이 유일한데, 몇 천원 더 들여서 수제버거집으로 달려갈 것 같다 ㅎㅎㅎㅎ)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