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맛집][우래옥]여긴 사실 고깃집입니다.

보통 냉면집은 육수를 활용한 면이나 국밥종류, 만두 종류로 구성된 집이 있는가하면, 우래옥처럼 냉면과 고기를 다루는 집으로 나뉘는 것 같다.

우래옥은 고기메뉴도 상당히 다양한데, 좀 영양이 필요하다 하는 날엔 1인 1냉면에 고기를 주문해서 먹기도 한다.

<냉면 후기 링크>

한우를 쓰는 만큼, 가격은 좀 나오지만 진솔한 맛과 냉면까지 아주 딱떨어지는 고급진 식사를 할 수 있는 점 (그리고 먹기만 하면 될 정도로 모두 구워주시는 점)에서 계속 가게된다.

고기도 혀밑고기나 특수부위들이 있어서 다양하게 한우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모든걸 내어주는 소느님 감사합니다)

웬지, 고기의 지방 때문에 냉면보다는 뜨끈한 국물이 당기지만 여기 갈비탕이 너무 귀해서 아직 시도를 하지 못 했다. ㅜㅜ 매일 하는 것도 아니고 한정으로 판매하기 때문에 12시 경에 가도 한번도 성공하지 못 했다. 아침일찍 가서 웨이팅을 걸어놔야할듯…. 언젠가 갈비탕 포스팅을 하게 되길!!!!!!

이번엔 갈비와 함께 온면도 있지만 면의 쫄깃함이 덜 할 것 같아서 육개장으로 주문해 본다.

갈비 1인분 51,000원 (구이류는 2인분 이상 주문이 가능하기 때문에 2인분을 시켰다.)

육개장 1 : 13,000원

전통평양냉면 1 : 14,000원

고기를 주문하면 나오는 간장양념과 채소들이 식욕을 돋운다.

어느 기사에서 초록색 식품이 식탁에 있으면 식사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고 하던데, 보기에 신선하고 색이 다채로움으로 인해 생겨나는 뇌의 작용인 것 같다. 거기다 적채를 버무려서 알록달록한 색감을 더해준다.

어느정도 숙성이 된 것 같고, 밑간이 되어 나오는지 고기 자체만 먹어도 맛이 풍부하다.

구워진 고기는 채소 앞접시에 놓아주신다.

고기자체만 먹기도하고, 간장양념에 푹 적셔서 먹기도 한다.

어느정도 고기가 익으면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자리를 피해주신다.

육개장은 색이 아주 빨갛게 나와서 매콤하고 얼큰한 맛이 연상되었다. 국물을 한 입 넣으면 순하면서 진한 육수가 느껴지고 자극적이지 않은 맛에 자꾸 숟가락이 간다. 내가 얼마나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졌는가 반성하게 된다. 색과 다르게 순하고 깊은 맛이 맵고 자극적인것을 싫어하는 우리 아버지같은 분이 드셔도 좋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국물을 좋아하게 되기도 했지만, 국은 국물보다 건더기가 많은 것을 선호한다. 건더기들의 고유한 맛이 시너지를 내면 크게 간을 하지 않아도 깊은 맛을 낼 뿐만 아니라, 한 그릇의 국이라 하더라도 대접받는 느낌이 들기도 해서다. 우래옥의 육개장 건더기가 푸짐한게 내 스타일이다. 고기와 식사를 곁들이다보니, 조금만 먹어도 배가 금새 불렀지만, 그냥 육개장을 시켜도 한 그릇을 여자 혼자 다 비우지 못 해서 신랑이 도와준다.
밥은 거의 남기기 일쑤이고 ㅠㅠ (국을 더 먹고싶기 때문에!!!!)

항상 먹다보면 육개장의 당면과 조우하는데, 나는 그닥 당면을 좋아하지 않고, 밥도 다 먹지를 못 해서 다음번에는 당면을 빼고 달라 해봐야겠다. 생각하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아무래도 육개장보다는 냉면을 먹다 보니 그런거라 위로하지만,

이젠 이렇게 글도 썼으니, 다음번엔 꼭 기억하겠지????

직원분께서 구워주시는걸 빠른 속도로 동영상을 찍어보았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