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독일 리슬링] Van Volxem Scharzhofberger (2017) 리슬링은 여기인가?

춘천 세계주류마트에서 10만원대에 구입한 리슬링 반 폭셈 샤츠호프베르거(2017)

내 리슬링 역사는 작년의 트림바흐 이후 올해 포스팅 한 슐로스 폴라즈와 호주 리슬링이 전부이다 ㅎㅎㅎ

호주 리슬링은 따로 기록하지 못 해서 독일 슐로스 폴라즈 리슬링의 링크를 첨부한다.

부엉네 취향에 맞는 리슬링을 처음 만난 날의 후기!!! (TMI이지만 슐로스 폴라즈, 에디션은 7만원대에 판매하는데 행사가로 4만원에 구입해서 너무너무 맛있게 마셨더랬다.)

원래 당일 사온 와인은 냉장고나 셀러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시간을 주기 위해 열지않는데 얘는 너무 아른거려서 먹지 않을 수 없었다.
(과학적 근거 없음ㅎㅎㅎ 그냥 내 기분임)

“Scharzhofberger샤츠호프베르거“는 밭 이름이라고 한다.

프랑스인들은 그들의 와인에 엄청난 자부심을 가진다. 보르도 지역의 사람들은 브루고뉴 와인을 마시지 않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것도 다 옛말이지만)
그정도로 폐쇄적이라 할 수 있는데, 브루고뉴 와인을 마시는 사람들에게는 굳이 그랑크뤼 밭을 나열하지 않아도 밭 이름을 들으면 등급이 연상될 것이다.
그래서 피노누아 러버에게 최고의 와인이지만, 사실 어느 밭이 무슨 밭인지 몰라서 익히는 데 어려움이 있다ㅠㅠ

이 와인이 그런 곳이라고 한다.

“Scharzhofberger 샤츠호프베르거”라고 마을 명을 쓰지 않아도 이 밭만으로도 그 품질이 증명되는셈이다.

빠른 칠링을 위해 키친타올을 감아 물을 적셔 냉동실에 30분 가량 넣어둔다

보기는 흉해도 효과는 최고다 ㅎㅎ

🌸품종 :리슬링

🌸색 : 투명하고 밝은 노랑이라 흰 종이에 비췄을 때 거의 물처럼 투명하지만, 와인이 모이는 가장자리는 색이 진하다. 금빛이 돈다.

🌸향 : 휘발유냄새에서 리슬링 정체성이 확 느껴지는데, 과하지 않다. 파인애플 과즙 향, 복숭아 향 등 상큼한 과일향이 더욱 강하다.

🌸맛 : 휘발유 냄새가 전혀 입안에서는 느껴지지 않는다. 굉장히 마음에 드는데, 탄산기가 살짝 올라오면서 자꾸 입에 가져다 대게 만드는 끄는 힘이 있다.
(탄산은 우리가 골라온 것이 그런건지, 이 와인의 특색인지 파악이 안된다. ㅋㅋ 처음 보는 와이너리당. 이 탄산기 때문에 여러 음식과 페어링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것 같다.!!!!)
: 시트러스, 미네랄리티도 충분함. 잔당감 없이 드라이한 걸 좋아하는 우리부부 취향 저격함
: 뒷맛이 정말 대조적인데 민트향이 확 치고올라오고, 마무리는 살짝 크리미하다. 여러 향과 맛이 불꽃놀이처럼 차례차례 겹겹이 올라오는 복합미가 환상인 와인!!
: 과하지 않은 석유향이 피어오르는 리슬링이 괜찮다~ 정도였는데, 이 와인은 리슬링이 왜 4대 귀족와인 품종 중 하나로 꼽히는가를 그대로 증명한다!!

🌸비비노 평점 : 4.1

🌸부엉네 마리아주 : 수박, 강릉에서 사온 커피콩빵 ㅎㅎㅎ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